현대상선 1분기 매출 1조 3,159억 원...전년 동기 比 18% 증가

영업 손실 1,057억 원... 전년 동기 比 644억 원 감소 해사정보신문l승인2019.05.16l수정2019.05.16 08: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현대상선은 1분기 매출 1조 3,159억 원으로 전년 동기 1조 1,120억 원 대비 2,039억 원, 약 18%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 손실은 1,057억 원으로 전년 동기 1,701억 원 대비 644억 원 감소했다.

컨테이너 처리물동량은 1,087,373TEU로 전년 동기 981,230TEU 대비 106,143TEU, 약 11% 증가했다.

1분기 연료유 소모단가(423 U$/MT)는 전년 동기(373 U$/MT) 대비 약 13.4% 상승했다. 미국의 이란 제재 및 OPEC 감산 협의, 2020년 IMO 환경규제로 인한 저유황유 수요증가 등으로 선사들의 유류비 부담이 증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따라 현대상선은 유류할증료 적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상선은 1분기는 통상적인 계절적 비수기이며, 춘절 이후 물량 감소 및 미주노선 운임경쟁 재개로 운임이 하락세로 전환 됐으며, 미­중 무역 분쟁 우려 등의 영향으로 시황 회복이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컨테이너 부문 수익개선을 위해 미주 Service contract 수익 강화, 서비스 합리화, 고수익 화물증대 및 신규 서비스 개발 등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계절적 성수기인 2~3분기에 접어들면서 운임 및 물동량이 증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 2019년 1Q VS 2018년 1Q 실적 비교(연결)

구 분

2019. 1Q

2018. 1Q

YoY

매 출

1조 3,159억 원

1조 1,120억 원

매출증가

영업이익

-1,057억 원

-1,701억 원

적자감소

특히 올해부터 리스 회계기준 변경으로 종전 운용리스 적용대상(선박 용선료, 기기 임차료 등) 중 대부분이 부채로 변경되면서 자산 및 부채 증가가 증가했다.
재무제표 → 부채증가, 자산증가
손익계산서 → 용선료/임차료 감소, 감가상각비 및 금융비용 증가.

영업이익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644억 원의 개선 효과가 있었으며, 이중 리스 회계 기준 변경으로 인한 개선 효과는 203억 원, 순 개선 효과는 441억 원으로 나타났다.
=전망 및 계획
미­중 무역 분쟁 본격화, 브렉시트 이슈 등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 지속으로 물동량 감소 요인이 있다.

2020년 IMO 환경규제 대비한 선사별 신규 유류할증료 도입이 본격화 될 전망이며, 현대상선의 경우 대상 모든 선박의 스크러버 설치를 통한 선제적인 환경규제 대응 중이다.

또한, 서비스 품질 개선과 화주 대응력 강화로 고객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현대상선은 2020년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인도 예정인 친환경 메가 컨테이너선 20척(23,000TEU 12척, 15,000TEU 8척)에 대비해서 영업전문 인력을 확충해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을 지속하고, 터미널 및 선박 등 자산 활용 극대화 및 컨테이너 기기 회수 비용 효율화를 통한 수익성 회복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해사정보신문  webmaster@haesainfo.com
<저작권자 © 해사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사정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22 - 040 서울 은평구 불광동 8-19번지 301호  |  대표전화 : 02-389-8059  |  팩스 : 02-389-02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종희
Copyright © 2006 ~ 2019 해사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