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동 화물차 임시주차장 개장 한달 제자리 잡아가

해사정보신문l승인2019.05.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항만공사가 지난달 개장한 부산항 신항 웅동 화물차 임시 주차장이 운영 한 달 만에 제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지난달 16일 경남 창원시 남문동 1190-1번지 웅동배후단지 일원 30,216㎡(약 1만여평)에 개장한 화물차 임시 주차장에 하루 평균 100여대가 이용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BPA가 예상한 전체 주차대수의 약 40%에 이르는 것으로 웅동 배후단지 일대에 무질서하게 주차하고 있던 화물차들이 이 주차장을 많이 이용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날로 이용대수가 늘어 조만간 100%에 가까워 질 것으로 BPA는 예상했다.

BPA가 이 주차장을 조성하기로 한 것은 신항 물동량이 늘어나면서 ‘컨’트레일러 통행량도 급증한 데 반해 이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시설은 턱없이 부족해 불법주차로 인한 교통흐름 저해와 사고위험이 높았기 때문이다. 

BPA는 이용자들의 무단 쓰레기 투기 및 화물차 구역 내 승용차 주차 등 이용 수칙 위반 사례가 발생할지 모른다는 당초 우려와 달리 질서정연하고 효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BPA가 개장 초기부터 적극적인 홍보 및 현장 계도활동을 전개한 데다 이용자들도 공적 시설 이용에 적극 협조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BPA는 앞으로도 도로변에 불법 주차되어 있는 섀시에 대한 전용 주차장을 추가로 마련, 신항의 물류흐름 개선 및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나설 계획이다.

트레일러 운전기사 김모(45)씨는 “BPA가 신항을 이용하는 화물차주의 입장을 고려하여 무료로 주차장을 조성하여 개장한 것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소외받고 있는 다양한 항만이용자의 편익 제공 등 공공성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줄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시설 개요

  ○ 시 설 명  : 부산항 신항 웅동 배후단지 임시화물차 주차장
  ○ 현장 위치 : 경남도 창원시 진해구 남문동 1190-1번지 일원
  ○ 부지 면적 : 30,216㎡(약 1만여평)
  ○ 주차 면수 : 화물차(150여면), 승용차(150여면)
  ○ 조성 기간 :‘19. 2 ~ 4(약 2개월)
  ○ 이용 대수 : 일 평균 약 20 ~ 50대(개장후 1개월 / 화물차 및 승용차 각각)
  ○ 현장 사진(‘19. 5월 현재)

 

해사정보신문  webmaster@haesainfo.com
<저작권자 © 해사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사정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22 - 040 서울 은평구 불광동 8-19번지 301호  |  대표전화 : 02-389-8059  |  팩스 : 02-389-02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종희
Copyright © 2006 ~ 2019 해사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