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중국內 글로벌브랜드 인지도 상승

CJ대한통운 종합 브랜드 순위 44위에 올라… 외국계 기업중 9번째로 높은 순위 해사정보신문l승인2020.05.21l수정2020.05.21 11: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류와 K-POP에 이어 CJ대한통운의 ‘K-물류’가 해외에서 유명세를 타고 있다. CJ대한통운이 중국에서 ‘2020 중국 물류 브랜드 TOP 50’ 종합 브랜드 순위 44위를 기록했다. CL(Contract Logistics) 산업부문에서는 브랜드 순위 10위에 이름을 올리며 중국내 입지를 넓히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중국 물류전문 뉴미디어 회사 LOG가 발표한 ‘2020 중국 물류 브랜드 TOP 50’에서 종합 브랜드 순위 44위에 올랐다고 21일 밝혔다.

LOG는 중국의 물류전문 정보 플랫폼으로 공공물류, 공급망관리 등 물류업계 관련 PR, 컨설팅, 마케팅, 리서치 서비스 및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한  ‘2020  중국 물류 브랜드 TOP 50’ 랭킹 순위는 대중,  산업, 정부, 인식 등 4가지 분야의 인지도 및 영향력을 측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작성됐다.

중국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물류 브랜드로는 중국 택배 대기업인 순펑(SF Express)이 선정됐으며, 알리바바의 차이냐오(Cainiao Network), 징둥의 징둥물류(JD Logistics) 등 중국의 유명 물류기업들이 그 뒤를 이었다.

외국계 물류기업 중에서는 미국 국제특송사 페덱스(Fedex)가 가장 높은 순위인 15위를 차지했다. CJ대한통운은 외국계 물류기업 중 9번째로 높은 순위를 차지했으며, 글로벌 물류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회사로 성장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종합 브랜드 순위와 함께 발표된 ‘CL(Contract Logistics) 산업부문 브랜드 순위’에서는 CJ대한통운이 중국 전체 물류 브랜드중 10위를 차지했다. 계약물류란 기업이 물류관련 분야 업무를 특정 물류전문업체에 위탁하는 것을 말하며, 제3자물류·계약물류(Contract Logistics) 또는 3PL이라고도 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 및 긴급구호물자 운송 지원과 같은 사회공헌활동이 중국내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데 기여한 것 같다”며 “최근 개편된 TES물류기술연구소의 첨단 물류 기술과 국내에서 입증된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난 1월 중국의 물류 연구 기관인 운연 연구원이 발표한 ‘2019 중국계약물류 50대 기업 랭킹’에서 계약물류 실적을 집계한 결과 종합 8위를 기록했다. 최근 CJ대한통운은 중국에 진출한 한국기업은 물론 중국 현지 기업 사이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해외사업의 경우 B2B(Business to Business, 기업간 거래)고객을 중심으로 하는 계약물류가 위주인데 반해, CJ그룹과의 시너지효과 덕분에 브랜드 인지도가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J대한통운은 2013년부터 적극적인 M&A(인수·합병) 및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미국, 중국,  베트남, 인도 등 전세계를 망라하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특히 CJ대한통운의 주요 전략 국가중 하나인 중국에서는 2015년 인수한 콜드체인 물류기업 CJ로킨과, 2016년 세계 3대 가전 기업인 중국 TCL그룹과 설립한 물류합작법인 CJ스피덱스를 기반으로 중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해사정보신문  webmaster@haesainfo.com
<저작권자 © 해사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사정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22 - 040 서울 은평구 불광동 8-19번지 301호  |  대표전화 : 02-389-8059  |  팩스 : 02-389-02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종희
Copyright © 2006 ~ 2020 해사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