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연봉 기관장 자의로 인상할 수 없다

해사정보신문l승인2019.10.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항만공사는 2016∼2018년 최저임금이 23% 오르는 동안 부산항만공사 사장의 연봉은 53%나 증가하여 법정최저임금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이며, 임금격차가 다소 줄어드는 다른 기관과 대조된다는 지적과 관련 공공기관장의 연봉은 기본연봉과 성과연봉으로 구성되며, 기본연봉의 인상은 매년 초 기획재정부로부터 통보받은 기본연봉 인상률 한도 내에서 이루어지므로 기관의 자의에 따라 임금을 인상할 수 없다고 밝혔다.

부산항만공사는 이어 공공기관장의 성과연봉은 전년도 경영실적평가 결과에 따라서 최소 0%∼최대 120%까지 차등 지급되는 항목이므로 매년 경영평가 등급에 따라 증감폭이 크게 나타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보도된 “부산항만공사 사장 연봉 53% 증가”는 성과연봉을 포함한 것으로, 2016년에는 전년도 경영실적평가 “D”등급에 따라 경영평가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았으며(0원), 2018년에는 전년도 경영실적평가 “C”등급에 따라 기본연봉의 48%에 해당하는 성과급(61백만원)을 지급하여 동 기간 연봉총액이 크게 증가한 것처럼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부산항만공사는 최근 3년간 경영실적 평가 결과가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는 기관(’16년 D등급 → ‘17년 C등급 → ’18년 B등급)으로, 경영평가 등급이 유지 또는 하락한 타 공공기관과 연봉 증감을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으며, 유사한 경영평가 등급 상승 추이를 보이는 타 공공기관의 경우에도 연봉 총액의 증가가 50%를 상회하고 있다.

현재 부산항만공사 사장의 연봉은 시장형 공기업 평균 연봉인 2억원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해사정보신문  webmaster@haesainfo.com
<저작권자 © 해사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사정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22 - 040 서울 은평구 불광동 8-19번지 301호  |  대표전화 : 02-389-8059  |  팩스 : 02-389-02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종희
Copyright © 2006 ~ 2019 해사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