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6월 해운업 경기실사지수 조사결과

전월 대비 4p 상승한 81 기록 해사정보신문l승인2019.07.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에 따르면, 2019년 6월 해운업 BSI, 컨테이너 부문 보합, 건화물 부문 상승, 유조선 부문 하락 영향에 81(전월비+4)을 기록했다.

컨테이너 부문은 SCFI가 전월대비 34p 상승하면서 체감경기지수는 전월대비 보합을 나타내며 88을 기록했다. 컨테이너 기업 중 13%는 6월 업황에 대해 ‘좋다’, 63%는 ‘보통’, 25%는 ‘나쁘다’라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건화물 부문은 중국의 철광석 수입량 증가에 따라 BDI가 전월대비 122p 상승하면서 체감경기지수는 전월대비 12p 상승한 94를 기록했다. 건화물선 기업 중 11%는 6월 업황에 대해 ‘좋다’, 72%는 보통, 17%는 ‘나쁘다’라고 응답했다.

유조선 부문은 VLCC 운임이 전월대비 6,413p 상승했으나 최근 발생한 유조선 피습에 따른 불확실성 증가로 체감경기지수는 전월대비 11p 하락한 48을 기록했다. 유조선 기업 중 5월 업황에 대해 ‘좋다’고 응답한 기업을 한 곳도 없었으며, 48%는 보통, 52%는 ‘나쁘다’ 라고 응답했다.  

경영부문에서는 채산성은 전월비 3p 상승한 87, 자금사정은 2p 하락한 85, 매출은 7p 하락한 88, 구인사정은 전기비 3p 하락한 92, 투자는 11p 상승한 95를 기록, 전 항목에서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
 

반면 컨테이너 부문 자금사정과 매출은 각각 100(-13), 100(-6)을 기록, 실적개선에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한 건화물선 부문 채산성과 매출은 각각 108(+11), 103(+6)을 기록, 수익성 개선을 나타냈다.

선사의 주요한 경영 애로사항으로는 물동량 부족(27%), 불확실한 경제상황(24%), 경쟁심화(19%) 순으로 나타났다.

(전망) ‘19년 7월 해운업 BSI 전망치는 80으로 응답기업 84개사 중 8%인 7개사만이 다음달 업황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한 업종별로는 컨테이너선 81, 건화물선 92, 유조선 48을 기록했다.
한편 건화물 부문 채산성과 매출은 각각 111(+3), 100(-3)을 기록, 7월에도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해사정보신문  webmaster@haesainfo.com
<저작권자 © 해사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사정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22 - 040 서울 은평구 불광동 8-19번지 301호  |  대표전화 : 02-389-8059  |  팩스 : 02-389-02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종희
Copyright © 2006 ~ 2019 해사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