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부터 연안여객선에 유아용 구명조끼 비치 의무화

해사정보신문l승인2019.06.04l수정2019.06.04 15: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연안에서 항해하는 선박에서의 인명 안전을 위해 구명조끼, 구명뗏목 등 연안선박의 구명설비 기준을 강화한다.

해양수산부는 이를 위해 선박구명설비기준 및 소형선박(길이 12m 미만)의 구조 및 설비기준을 개정하여 5월 31일 고시하였다.

최근 연안여객선 이용객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여객선에 성인 및 어린이용 구명조끼만 비치되어 있어 유아의 경우 구명조끼가 헐거워 벗겨지거나 착용이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 연안여객선 이용객(전체) : (2007) 1,263만 명 → (2017) 1,690만 명
    - 도서민을 제외한 관광 목적의 일반이용객: (2007) 899만 명 → (2017)1,319만 명

이에, 해양수산부는 기준 개정을 통해 연안여객선(유람선 포함)에 최소 여객정원 2.5% 이상의 유아용 구명조끼를 추가로 비치하도록 의무화*하여, 비상 시 유아의 안전 확보를 위해 활용되도록 할 예정이다.

* 국제여객선의 경우 2010년부터 의무화하고 있음

또한, 연안선박용 구명뗏목의 팽창을 위한 작동줄*(페인터)의 길이가 국제항해 대형선박 기준의 길이와 같아, 비상 시 작동줄이 모두 풀리는 데 시간이 소요되어 구명뗏목의 팽창이 지연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 선박과 구명뗏목을 연결한 줄로, 작동줄이 모두 풀어지거나(자동작동) 잡아당기면(수동작동) 구명뗏목이 팽창(작동)함

이에, 해양수산부는 기준 개정을 통해 500톤 미만 연안선박의 구명뗏목 작동줄 길이를 기존 최대 45m에서 15m로 조정하여, 구명뗏목이 신속하게 작동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구명뗏목 작동줄 길이 기준은 고시 발효일인 2019년 5월 31일부터 적용되며, 유아용 구명조끼 비치 의무화는 연안여객선사 및 구명조끼 제조업체 등의 준비기간을 고려하여 2020년 1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이번 연안선박 구명설비 기준 강화를 통해 연안여객선을 이용하는 일반국민들이 더욱 안전하게 해양활동을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해사정보신문  webmaster@haesainfo.com
<저작권자 © 해사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사정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22 - 040 서울 은평구 불광동 8-19번지 301호  |  대표전화 : 02-389-8059  |  팩스 : 02-389-02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종희
Copyright © 2006 ~ 2019 해사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