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중국 관세 25% 부과. 컨테이너선 . 건화물 운반선 시황에 마이너스 영향

해사정보신문l승인2019.05.16l수정2019.05.22 10: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국 트럼프 정부가 2,000억 달러(약 220조 원) 어치의 중국 제품에 부과하는 제재 관세를 현재의 10%에서 25%로 올리면서 해운업계에 악영향이 발생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시아와 미국을 잇는 컨테이너 정기선 항로에서는 중국발 점유율이 60% 이상을 점유하여 관세 인상의 영향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건화물 운반선 등 부정기 용선시장에서도 미중 무역전쟁의 격화로 세계경제의 경기둔화에 따른 시황 악화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

아시아발 미국 수출용 컨테이너 항로(북미 동항)에서는 최근 베트남발 등의 존재감이 높아지고 있지만 그래도 중국발은 여전히 60%를 상회하면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나타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관세 인상은 그동안 해운 시황에 예상보다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것이 중론이다. 오히려 미중 무역 전쟁에 대비한 선제적 출하가 발생하면서 2018년 북미 동항 컨테이너 화물량은 과거 최다를 기록하기도 했다.

2019년 연초에도 그 흐름은 바뀌지 않았는데 올해 3월 북미 동항 물동량은 전년 동월 대비 약 1% 늘어난 122만 TEU를 기록했으며, 이는 동월 실적으로 역대 최대 물동량을 기록한 것이다.

그런데 지금까지 미국의 관세 10%를 화주가 일부 부담하면서 극복해왔는데 25%로 인상될 경우 이것은 선사가 화주와 함께 부담할지라도 무리가 발생할 수 밖에 없다.

베트남 등 중국 이외의 화물량 증가가 예상되지만 기존의 북미 트레이드 전체를 보완하기엔 역부족인 것으로 분석됐는데 이는 물동량 둔화로 인한 시황 악화가 우려되는 대목이다.

한편 부정기 용선시장 관련해서는 관세 부과에 따른 직접적인 영향보다 미중 간 무역협상의 고착 상태에 따른 경기악화 영향이 우려되고 있다.

무역협상이 고착 상태에 빠지면서 중국의 체감경기가 악화되면 철광석과 원유 수요의 감퇴가 초래될 수 있습니다. 건화물 수요의 감소는 드라이 벌크선이나 유조선 시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

다행이 이번 미국의 대중 관세 추가 파장에 대해 드라이선과 유조선 관계자 모두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다만 협상이 계속적으로 지연될 경우 세계경제나 trade에 미치는 영향은 헤아릴 수 없다고 부정기 선사 관계자들은 염려하고 있다.

미중 무역마찰을 둘러싸고 양국의 경기후퇴가 우려되었지만 그동안 해운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았다. 그런데 무역협상이 불확실해지면서 해운으로 미치는 마이너스 영향이 우려되고 있다.

 

해사정보신문  webmaster@haesainfo.com
<저작권자 © 해사정보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사정보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22 - 040 서울 은평구 불광동 8-19번지 301호  |  대표전화 : 02-389-8059  |  팩스 : 02-389-024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종희
Copyright © 2006 ~ 2019 해사정보신문. All rights reserved.